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소중한 백제문화의 터전 부여!

부여군향토문화유산

부여 정기세 불망비

  • 소재지 : 충남 부여군 부여읍 석목리 산18-1
  • 지정번호 : 부여군향토유적 제78호 (지정일2005.07.06)
  • 문의처 : 문화재사업소(041-830-2626)
상세정보

여의정 정원용(鄭元容)의 아들이며, 우의정 정범조(鄭範朝)의 아버지이다.

 

1837년(헌종3) 정시(庭詩)에 병과로 급제, 충청우도 암행어사를 거쳐, 웅교 규장각직제학 이조참의를 지냈다.

 

1853년(철종3) 강화도 조운의 원활한 수행을 위하여 강화유수에 임명되었다가 전라도관찰사, 의정부좌참찬, 예조판서를 지냈다.

 

1862년 임술민란이 일어나자 판의금부사와 형조판서로서 이정청당상(釐整廳堂上)이 되었다.

 

고종 즉위 후 더욱 중미되어 권강관(勸講官), 병조판서, 한성부좌윤, 철종실록찬집당상, 제학, 우찬성을 역임하였고 <대전회통>편찬을 위한 교식찬집소(敎式纂集所) 교정당상(校正堂上)이 되었다.

 

신미양요 때에는 광주유수(廣州留守)가 되었다가 다시 내직으로 들어와 각조의 판서, 제학, 시강원 빈객을 지냈다.

 

임오군란 전에 수원유수로 있다가 난이 수습된 뒤에도 요충지라고 유임되었고 한성부판윤으로 전임되었다.

 

제술관(製述官)과 문서사관(文書寫官)에 몇 차례 임명되었던 것으로 보아 문장과 서예에 조예가 있었던 것 같다. 성격이 겸손하여 다른 사람의 뜻을 거스르지 않았고 기쁜 일을 잘 알려주어 까치판서라고 불렀다.

사진보기
1번 썸네일 이미지
  • 1번 썸네일 이미지
  • 2번 썸네일 이미지
  • 3번 썸네일 이미지
  • 4번 썸네일 이미지
이전 다음
공공누리 4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