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소중한 백제문화의 터전 부여!

부소산 낙화암

부소산 낙화암

부소산 낙화암

  • 소재지 : 충청남도 부여군 부여읍 쌍북리 산4외
  • 문의처 : 부여군 문화재사업소 041-830-2626
  • 지정현황
    • - 부소산성 : 사적제5호(1963.1.21. 지정)
    • - 낙화암 : 충남 문화재자료 제110호(1984.5.17. 지정)

백제의 역사를 품고 있는 아름다운 소나무 숲 부소산

관광지소개

부소산(扶蘇山)은 부여읍 쌍북리, 구아리, 구교리에 걸쳐 있는 해발 106m 고도를 가진 부여의 진산이다. 평지에 돌출하였으며, 동쪽과 북쪽은 가파르고 백마강과 맞닿았다. 부소산의 산 이름은 『세종실록지리지』의 기록에 처음 선보이며, ‘부소(扶蘇)’의 뜻은 백제시대 언어로 ‘소나무(松)’의 뜻이 있어, 부소산을 ‘솔뫼’라고 보는 학설이 유력하다.

부소산은 평상시에는 백제왕실에 딸린 후원 구실을 하였으며, 전쟁때에는 사비도성의 최후를 지키는 장소가 되었던 곳이다.
부소산 내에는 군창지, 낙화암, 백화정, 사자루, 삼충사, 서복사지, 영일루, 고란사 등 여러 유적과 유물들이 산재해 있으며, 역사성과 아름다움으로 유명한 산이다.

부소산 서쪽 낭떠러지 바위를 가리켜 낙화암이라 부른다.
낙화암은 백제 의자왕(재위 641∼660) 때 신라와 당나라 연합군이 일시에 수륙양면으로 쳐들어와 왕성(王城)에 육박하자, 궁녀들이 굴욕을 면하지 못할 것을 알고 이곳에 와서, 치마를 뒤집어쓰고 깊은 물에 몸을 던져 죽은 장소로 『삼국유사』에 기록되어 있다.

 

훗날 그 모습을 꽃이 떨어지는 것에 비유하여 낙화암이라 부르게 되었으며, 절벽에 조선시대 학자인 우암 송시열 선생이 쓴 낙화암(落花岩) 글씨가 선명하게 보인다. 낙화암의 기암절벽은 백마강에서 배를 타고 돌아갈 때 더 잘 보인다.

이용시간
  • 하절기(3~10월) 08:00~18:00
  • 동절기(11~2월) 09:00~17:00
휴무일

연중무휴

주변관광지
  • 정림사지5층석탑

    정림사지5층석탑

  • 궁남지

    궁남지

  • 백제왕릉원

    백제왕릉원

  • 국립부여박물관

    국립부여박물관

  • 백제문화단지

    백제문화단지

사진보기
부소산 낙화암 이미지1
  • 부소산 낙화암  이미지1
  • 부소산 낙화암 이미지2
  • 부소산 낙화암 이미지3
  • 부소산 낙화암이미지4
  • 부소산 낙화암 이미지5
이전 다음
찾아오시는길

※ 교통정보안내 선택시 다음지도로 이동합니다.

공공누리 3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