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소중한 백제문화의 터전 부여!

세계유산

세계유산이란

  • 관북리유적과부소산성

    관북리유적과부소산성

  • 정림사지

    정림사지

  • 능산리고분군

    능산리고분군

  • 나성

    나성

세계유산이란 유네스코 ‘세계문화 및 자연유산보호협약(이하 세계유산협약)’이 규정한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지닌 유산으로서 특성에 따라 자연유산, 문화유산, 복합유산으로 분류한다.

세계유산협약은 유 산이 본래 지니고 있는 자연적인 쇠퇴 뿐만 아니라, 손상 및 파괴를 수반하는 사회적 · 경제적 조건의 변화에 의하여 파괴되는 것에 유의해야하고, 귀중한 유산을 보호하는 것은 인류를 위하여 특별한 가치를 지닌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문화재는 세계유산 상징로고를 사용할 수 있다. 상징도안은 인류유산의 전지구적 보호를 상징적으로 나타낸다. 가운데 사각형은 인간의 기술 및 영감의 결과물을 상징하며, 바깥의 원은 자연을 나타낸다. 사각형과 원은 이어져 있어, 인간과 자연이 서로 연결된 존재라는 것을 표시한다. 도안의 둥근 형태는 세계를 나타내며, 인류가 함께 세계유산을 보호하자는 뜻이 담겨있다.

세계유산은 ‘탁월한 보편적 가치 (OUV:Outstanding Universal Value)’를 갖고 있는 부동산 유산을 대상으로 한다.

탁월한 보 편적 가치란 ‘국경을 초 월할 만큼 독 보적이며, 현재 및 미래세대의 전 인류에게 공통적으로 중요한 문화 또는 자연적 중요성을 의미한다’고 정의하고 있다. 세계유산 운영지침은 유산의 탁월한 가치를 평가하기 위한 기준으로 10가지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기준 Ⅰ부터 Ⅵ까지는 문화유산에 해당되며, Ⅶ부터 Ⅹ까지는 자연유산에 해당된다. 가치평가기준 이외에도 유산은 기본적으로 재질이나 형태 등에서 진정성(Authenticity)을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 또한, 문화유산과 자연유산 모두 유산의 가치를 보여줄 수 있는 제반 요소가 완전(Integrity)해야 하며, 법·제도적 관리 정책이 수립되어있어야 세계유산으로 등재할 수 있다.

백제역사유적지구
세계유산등재 확정
7월 4일 독일 본에서 열린 제39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백제역사유적지구가 세계유산에 최종 등재 확정되었습니다.
백제역사유적지구, 세계유산등재 확정
백제역사유적지구는 부여의 관북리유적과 부소산성, 정림사지, 능산리고분군,나성의
4개지구와 공주의 공산성과 송산리고분군, 익산의 왕궁리유적과 미륵사지 등
8개의 유적
이용우 부여군수
백제가 이땅에서 사라진지 1355년, 백제 선조님들이 일궈 놓으신
그 흔적들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 되었습니다.
이를 계기로 백제의 브랜드 가치와 함께 우리의 지역의 미래를
창출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입니다.
능산리고분군
나성
백제역사유적지구
세계문화유산등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