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유래

부여군민에게 투명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인쇄 페이스북 트위터

상기리

조선시대 말기에 홍산군 상서면의 지역으로서 1914년 행정구역 개혁 때에 상립리, 하립리, 신기리를 병합하여 상립과 신기의 이름을 따서 상기리라 하여 부여군 옥산면에 편입되었다.

학산리

옥산면의 서북쪽에 위치해서 동쪽으로는 비홍산의 뒤편에 학산리가 위치한다.
차령산맥의 산폭이 서서히 낮아지는 북단 상기리, 음양산에서 발원하여 남쪽으로 흘러서 옥산저수지로 들어가는 쇠내의 냇물이 리의 중앙을 뚫고 흘러가면서 조성한 들과 산은 수려하기가 이를데없다.
달기봉과 지네봉의 높은 산이 민간신앙의 온상지처럼 보이는 것도 수려한 산천에 의미가 깃들어 있음에서 그 수려함이 보인다는 지역이다.

홍연리

조선시대에 처음 정착한 풍천임씨, 경주김씨들이 조선시대 500년 동안 번창하는 집성촌을 이룩했었다.
조선시대 초기에서 말기까지는 홍산현 상서면의 지역이었으나, 1914년 행정구역 개혁 때에 비홍리, 목동, 보곡리, 용연리를 병합하여 비홍과 용연의 이름을 따서 홍연리라 하여 부여군 옥산면에 편입되었다.

봉산리

옥산저수지를 끼고 넓은 들과 산이 있는 서쪽에 봉산리가 위치한다.
마을 뒤로는 수려하고 드높은 옥녀봉이 있어서 풍류객들이 자주 찾던 곳이 또한 봉산리다.
조선 중엽으로 추정되는 때에 남원윤씨와 풍천임씨, 청주곽씨 등이 개촌한 뒤, 마을 뒷산 옥녀봉의 형국이 봉의 형태라 하여 봉곡, 신당이 있는 마을이라 하여 당산, 원두밭이 있다 하여 원곡으로 부르던 3개 마을이 있었으나, 1914년 군 폐합시에 윗 마을을 봉곡마을, 아랫마을의 당산과 원곡을 병합하여 원당마을로 하여 봉곡의 봉과 당산의 산을 따서 봉산리로 칭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중양리

조선초기 난리가 있어 은진송씨, 강릉유씨 등이 이곳으로 피난온 뒤 개촌한 것으로 추정되며, 호랑이가 저무는 해에 개를 만나 개를 쫓는 형국이라 하여 모흘, 마을 앞에 방죽이 있다 하여 방중, 마을에 햇볕이 따스하고 바위가 많다 하여 양암리로 부른 3개 마을이 있었으며, 1914년 군 폐합시에 방중리와 양암리의 지명을 따서 중양리로 칭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대덕리

옥산면의 남서쪽에 위치해서 서천군 판교면과 보령시 미산면과 접하고 있는 대덕리는 조선시대 중기 전주이씨가 정착하면서 남원윤씨, 밀양박씨, 진주강씨가 입촌하면서 마을을 이룬 것으로 추정된다.
조선시대 초기에는 홍산현 하서면의 지역으로서 1914년 행정구역 개혁 때에 일유리, 대마동, 부덕리를 병합하여 대마와 부덕의 이름을 따서 대덕리라 하여 부여군 옥산면에 편입되었다.

신안리

조선시대 홍산현 하서면의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혁 때에 안곡리, 옹점리, 신기리, 율동(밤골), 안서리의 일부를 합쳐 신기리와 안곡의 지명을 따서 신안리라 하였다.
마을의 유래로는 해주최씨가 효종원년(1650년)으로 추정되는 시기에 양주조씨, 평산신씨 등과 같이 입촌하여 개척한 것으로 전해지며, 기러기가 많이 오는 동네라 하여 안동이라 한 곳과 안서리 옆에 새로 생긴 마을을 신기라 하여 신안 2리를 이루고 있으며, 시강마을은 마을내 김해김씨의 12대조의 묘가 있는 것으로 보아 조선중엽에 설촌된 뒤, 금녕김씨, 경주최씨 등이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며, 옹기를 굽던 곳이 있다 하여 옹점리와 시를 잘하는 사람들이 많은 마을이라 하여 시강을 신안 1리라 하였다.

안서리

남쪽으로는 서천군 문산면과 경계를 이루고 북쪽으로는 옥산저수지 아래쪽 반경에 이르기까지 관할하며 옥산면의 각 행정기관이 자리한 마을이다.
조선시대 초기 홍산현 하서면, 조선시대 말기 홍산군으로부터 마을이 형성되었으며 해주최씨가 1600년경으로 추정되는 시기에 설촌한 뒤 하서면 지역으로 안곡리 서쪽이 되므로 안서리라 하였는데, 1914년 군폐합시에 안서리로 개칭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1958년에 수암리에 있던 면사무소가 안서리오 옮겨와 면소재지 마을이 형성되었다.

내대리

조선시대 홍산군 하서면 지역으로 차대리, 내동, 소안동을 병합하여 내동과 차대의 이름을 따서 내대리라 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1850년 이전으로 추정되는 시기에 인동장씨, 한양조씨, 김해김씨 등이 개척한 뒤 소안동과 차동을 분리하고, 차씨가 살았다 하여 차대리, 안에 있는 동네라 하여 내동, 기러기가 날아와 새 집을 많이 지었다 하여 소안동으로 명명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가덕리

조선시대 홍산현 하서면 지역으로 한산이씨, 경주김씨, 진주강씨, 전주이씨 등이 설촌한 것으로 추정되며, 처음에는 이곳이 갈대만 무성하고 황폐하여 갈때기 또는 가덕이라 칭하고, 그 뒤 노덕이라 부르다 1914년 군폐합시 남면의 선서리 일부를 병합하여 가덕리라 하고 부여군 옥산면에 편입하였다.

수암리

본래 홍산군 상서면의 지역으로서 증암리와 석우리에 원곡리의 일부를 병합하여 수암리로 칭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조선시대 연안이씨, 청주한씨, 여산송씨 등이 유입되어 개척하면서부터 시루모양으로 생긴 바위가 있다 하여 증암이라 하였다.
1958년까지 면사무소가 있다가 안서리로 옮겨 갔으며, 또한 돌모루는 남평문씨, 연안이씨 등이 1720년경에 개촌한 뒤 마을어귀에 큰 바위가 있어 마을을 찾아오는 사람은 반드시 이 바위를 돌아서 온다 하여 돌모루로 칭하였으며 홍산면과 면계를 이룬다.